윈도우10 스티커 메모 사용방법 ..

Windows 10을 사용한 이후로 수년 동안 일정뿐만 아니라 간단한 메모, 데일리 To-Do 리스트를 작성하던 스케줄러를 더 이상 사용하지 않고 있다. 그 이유는 MS가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프로그램들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. 또한, 높은 호환성을 제공하는 덕분에 다양한 디바이스 간 동기화가 가능해 사무실에서 작성한 내용을 외부에서 이동 중에 확인하거나 수정, 삭제가 가능하다. 앞으로 몇 가지 팁을 소개할 텐데 오늘은 윈도우10 스티커 메모 사용방법을 준비했다.​

>

​OS를 최신 버전을 유지하고 있는 분이라면 별다른 설치 과정 없이 바로 실행할 수 있다. 참고로 동기화 기능은 레드스톤4 1803 버전 이상 버전에서 지원하니 해당 기능을 활용하려면 업데이트부터 진행하길 바란다.​

>

>

​키보드 ‘WIN’ 키를 누른 다음에 ‘스티커’ 혹은 ‘sticky’라고 입력하면 위 사진처럼 검색 결과로 우리가 실행해야 할 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. 클릭해서 실행하면 노트를 백업하고 디바이스 간에 동기화를 위한 로그인 과정이 기다리고 있다. 마이크로소프트 계정을 입력하면 된다.​

>

​우측 상단에 있는 톱니바퀴 아이콘을 클릭해서 설정 페이지로 가보자. 몇 가지 옵션 설정이 가능한 데 ‘코타나 인사이트(Cortana Insights)’는 현재 한국에서 사용할 수 없으므로 기본 설정(Off)대로 놔두고 ‘삭제하기 전에 확인’ 및 ‘배경색’은 마음대로 바꿔도 된다. 별거 없다.​

>

​다시 메인 화면으로 돌아와 사용방법을 알아보자. 간단하다. 좌측 상단에 표시를 누르면 새로운 메모가 리스트에 추가된다. 여기서 눈여겨볼 점은 정해진 포맷이 없다는 점이다. 빈 공책을 떠올리면 된다. 적고 싶은 내용을 적으면 된다. 이렇다 보니 관리 측면에서는 에버노트, 노션(NOTION) 같은 노트 프로그램에 한참 밀린다. 따라서, 단기간, 소모성 기록에만 사용할 것을 권한다.​

>

​생성한 메모는 팝업창 형태로 사용자가 크기를 조절하고 원하는 위치에 놓을 수 있다. 물론, 각 창의 상단 바에 있는 표시를 눌러 프로그램 리스트에서만 확인하게 만들 수도 있다. 총 7가지 색상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데 중요도 혹은 타입으로 분류할 때 유용하다.

‘굵게/기울임꼴/밑줄/취소선/글머리 기호 전환/이미지 추가’ 기능을 제공한다. 체크 박스까지 지원하면 더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지만, 간단한 메모 정도는 이 정도만으로도 충분하다. 단축키까지 지원해 편리하다.

>

>

​PC에서 작성한 내용을 모바일 디바이스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. 반대 경우도 마찬가지다. 스토어에서 ‘Microsoft OneNote: 아이디어 저장 및 노트 정리’ 앱을 검색해 설치하면 된다. 마찬가지로 MS ID/PW가 필요하다. 정상적으로 로그인이 완료되면 하단 메뉴 가장 오른쪽에 있는 탭을 터치해보면 앞서 데스크톱 혹은 노트북에서 추가했던 내용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. 동기화 속도가 빠른 편이라 사용하는 데 불편함이 전혀 없다.​

​가볍게 사용하기 좋다. 한 번 실행해놓으면 컴퓨터를 재부팅해도 알아서 다시 실행된다. 매번 로그인을 할 필요가 없어서 편하다. 게다가 ‘검색’ 기능까지 제공해 원하는 메모만 빠르게 확인할 수도 있다. 다만, 축적된 양이 많으면 많을수록 검색 속도가 현저하게 느려지니 되도록이면 더 이상 필요치 않은 내용들은 그때그때 삭제해주는 것이 좋다. 윈도우10 사용자라면 스티커 메모 앱을 언제 어디서나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기록하고 해야 할 일을 놓치는 실수를 줄이는 도구로 활용해보길 바란다.